언론보도

제목 <반헌법행위자 열전> 출범... 박정희·이명박 실릴까 (오마이뉴스, 2015-10-13)

2015 10월 13 - 11:57 PEACE518


진중권·조국 등 지식인 100명, 내란·고문조작·부정선거 감행한 권력자들 기록

"저희는 사실 너무 늦은 작업이 아닌가 생각했었어요. 그런데 하필 딱 오늘. 마치 이 행사를 축하해주듯이 정부가 국정교과서를 내겠다고 했습니다. 그 영향으로 저희 책이 잘 팔릴 것 같아요. 정부가 만드는 국정교과서 보조 교재로 딱 좋지 않겠습니까.(웃음)"(서해성 성공회대 교수)
 
시민사회 인사 및 지식인들 100여 명이 내란, 민간인 학살, 고문, 간첩조작, 선거부정 등으로 헌법 가치를 파괴한 인물들에 대한 대대적인 기록작업에 나선다. 해방 이후 친권력의 시선으로 왜곡되어 온 역사를 시민들의 힘으로 바로잡자는 취지다.
 
성공회대학교 민주자료관(관장 한홍구)과 평화박물관(대표 이해동)은 12일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반헌법행위자 열전 편찬위원회'(아래 편찬위) 출범식을 열였다. 이해동 편찬위 공동대표는 "우리가 과거 역사의 잘잘못을 제대로 가리지 않았던 것이 지금 민주주의의 위기를 불러왔다"면서 "오늘 출범식은 잘못된 역사를 시민들의 힘으로 바로 잡으려는 노력의 시발점"이라고 말했다.
 
반헌법행위자란 대한민국의 공직자 또는 공권력의 위임을 받아 일정 직무를 수행하는 자로, 학살·내란·고문조작·부정선거·각종 인권유린 등의 반헌법 행위를 지시, 교사, 수행, 비호한 이를 말한다. 편찬위는 대중에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던 이들의 행적을 묶어 <반헌법행위자 열전>을 출간할 계획이다.
 
편찬위 공동대표로는 강우일 주교와 김정헌 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김중배 전 MBC 사장, 신인령 이화여대 전 총장, 이만열 전 국사편찬위원장, 이해동 평화박물관 이사장, 홍세화 가장자리 이사장이 참여한다. 고문단으로는 고은 시인, 김삼웅 전 독립기념관 관장, 문규현 신부, 백기완 통일무제연구소 소장,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등 각계 저명인사 64명이 모였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