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연구

번호 63
제목 [베트남 전쟁과 한국사회] 제1회 심포지움 “정신의학자가 본 전쟁의 상처”
2008 3월 31 - 16:06 익명 사용자
 

 
 평화박물관 건립추진위원회가 베트남 전쟁 종전 30주년을 맞이하여 <베트남 전쟁과 한국사회>라는 주제로 심포지움을 개최합니다.

 

당시 30여만 명이 넘는 한국 젊은이들이 베트남 전쟁에 참전하였고, 참전용사들은 고엽제 등 치유되지 않은 전쟁의 상처와 기억으로 아직도 고통 받고 있습니다. 평화박물관 건립추진위원회는 이러한 '전쟁‘이 인간 내면에 남긴 상처를 정신의학적 접근을 통해 연구, 분석하여 베트남 전쟁에 참여한 개인과 집단의 경험이 ‘한국사회 변화발전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알아보고자 합니다. 이번 심포지움은 전쟁이 남긴 인간의 상처들을 보다 객관화하고, 한국 시민사회 내 생명존중과 반전, 평화의식을 확산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 일시 : 2005년 10월 7일(금)  2시~ 5시

○ 장소 : 배재대학교 학술 지원센터 세미나실

(배재빌딩 민주화운동 기념사업회 빌딩 옆 건물, 시청역 2호선 10번 출구 / 장소 문의전화 02-319-5578)

○ 주최 : 평화박물관 건립추진위원회 (www.peacemuseum.or.kr)

○ 후원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 프로그램



■ 사회 : 한홍구 (성공회대 교수, 근현대사)



■주제 발표

발표 1. 보이지 않는 전쟁 : 베트남전 참전군인들이 전쟁이 끝난 후 겪는 정신적 후유증에 관하여 (내려받기)

      - 정혜신 (정신과 전문의, (주) 정혜신 심리분석연구소 대표)



발표 2. 전쟁의 상처, 뇌의 흔적 : 트라우마 (전쟁의 상처) 뇌 과학으로 들여다보기(내려받기) 

     - 진범수 (용인 정신병원 진료과장, 국가인권위원회 다중보호시설 조사팀 조사관)  



발표 3. 베트남 전쟁과 한국사회 : 전쟁의 사회심리학(내려받기) 

     - 조중근 (라깡과 현대정신분석학회 부회장, 한림의대 외래교수)  

       

 

■ 토론

- 김성전 (가칭> 평화재향군인회 설립추진위원회 사무처장)

   : 월남참전 용사들의 정신적 피해에 대한 연구 토론 자료 및 미국의 월남참전용사들에 대한 심층 연구(NVVRS) 결과(내려받기)   

- 조용범 (임상심리학자, The Tree Group 대표)

- 윤충로 (한성대학교 연구교수, 평화박물관 운영위원)



심포지움 요약정리본(내려받기)



[참고자료] 인간인가, 살인도구인가... 병사들이 겪는 전쟁심리학 (김재명, 분쟁지역 전문기자)(내려받기)







* 위 발제 및 토론 제목을 클릭하시면 해당 자료를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작성일자 2018-08-19
조회수 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