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제목 '울릉도 간첩단'등 간첩 조작사건 관련자 훈장 8점 박탈 (노컷뉴스, 190507)

'울릉도 간첩단'등 간첩 조작사건 관련자 훈장 8점 박탈


기사입력 2019.05.07. 오후 2:56






[CBS노컷뉴스 구병수 기자]

 

 

37년 만에 무죄 삼척 고정간첩단 사건(사진=연합뉴스)

1960~1970년대 이뤄졌던 간첩조작사건 관련자들에게 수여됐던 훈장이 무더기로 취소된다.

 

행정안전부는 7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부적절한 서훈 취소' 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취소된 서훈은 1974년 울릉도 간첩단 사건(3), 1979년 삼척 고정간첩단 사건(2), 1965년 정영 사건(2), 1969년 임종영 사건(1) 4개 사건 관련자로 당시 중앙정보부 소속이거나 경찰이던 8명이 받은 보국훈장 8점이다.

 

울릉도 간첩단 사건은 1974년 중앙정보부가 울릉도 등지에 거점을 두고 간첩 활동을 하거나 이를 도왔다며 전국에서 47명을 불법구금하고 고문한 공안 조작 사건이다.

 

당시 적발된 47명 중 32명이 국가보안법·반공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 중 3명은 사형됐고 나머지는 무기징역이나 징역 115년형이 선고됐다.

 

이후 36년이 지난 2010'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에서 피해자들이 불법구금과 가혹 행위를 당하며 허위 진술을 강요받았다고 결론 내렸다.

 

위원회의 재심 권고로 피해자들은 재심재판에서 잇따라 무죄를 받았다.

 

일가족 12명이 간첩누명을 썼던 삼척 고정간첩단 사건, 서해상에서 납북됐다가 귀환한 정영 씨를 간첩으로 조작한 정영 사건 등 나머지 사건들도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의 권고 등으로 재심재판을 거쳐 모두 무죄판결이 났다.

 

이날 취소 의결된 서훈 8점은 대통령 재가를 거쳐 취소가 최종 확정된다.

 

 

leesak@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링크: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79&aid=0003224151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