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제목 김대중ㆍ노무현 서거 10주기 “촛불혁명은 단절된 ‘시민시대’ 계승” (한국일보, 190425)

김대중노무현 서거 10주기 촛불혁명은 단절된 시민시대계승


신문271단 기사입력 2019.04.25. 오후 6:11 최종수정 2019.04.25. 오후 9:45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행사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와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기념해 열린 학술회의에서 유시민(왼쪽부터)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촛불시민혁명의 가장 중요한 의의는 국민이 더 이상 통치의 대상이 아닌 나라의 실질적 주인이자, 정치의 적극적 주체인 국민주권 시대’(또는 시민의 시대’)의 도래입니다.”

 

김호기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는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김대중도서관노무현재단 공동학술회의에서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 이후 10년간의 시민 민주주의의 발전과 변화란 주제발표를 통해 이렇게 설명했다.

 

김 교수는 김대중노무현 정부는 자신의 정체성을 주체로서의 국민시민적 참여에서 찾았고, 각각 국민의 정부참여정부를 표방했다면서 이후 시민 정치 참여 욕구를 거부한 이명박박근혜 정부에 대한 항의가 촛불집회 또는 촛불시민혁명으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와 427 판문전선언 1주년을 맞아 기획된 이날 학술회의 주제는 행동하는 양심과 깨어있는 시민이다. 각각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철학을 상징한다.

 

두 전 대통령을 기념하는 자리인 만큼 당시 정부의 핵심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노무현 정부 국무총리였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축사를 했고,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개회사를 맡았다. 이 대표는 정조대왕 이후 219년 동안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 12년을 빼고는 일제강점기이거나 독재, 아주 극우적인 세력에 의해 나라가 통치됐다이제 겨우 우리가 재집권을 했는데 이 기회를 절대로 놓쳐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민주주의 정치사와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이 주제인 첫 세션에서는 한홍구 성공회대 교수와 김호기 교수의 발제에 이어 유시민 이사장과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토론을 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판문점선언 1주년과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와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이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토론자로 참여했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기사링크: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69&aid=0000383712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