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제목 원폭피해자 특별법 제정 릴레이 시위 (경남도민신문 2015-06-02)
2015 6월 10 - 15:52 peace518


한국인 원폭피해자 문제 해결 및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기 위한 국회 앞 릴레이 1인 시위가 2일부터 시작됐다.

(사)한국원폭피해자협회 성락구 회장과 구정성 부회장, 원폭피해자 및 자녀를 위한 특별법 추진 연대회의의 이남재 공동운영위원장이 첫 주자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릴레이 1인 시위의 첫 주자로 나선 성락구 회장은 “한국인 원폭피해자의 평균 연령이 82.5세 접어들고 있다”며 “한국인 원폭피해자 특별법 제정은 더 이상 미뤄져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함께 참여한 이남재 공동운영위원장은 “광복 70년이자 원폭이 투하된지 70년을 맞이한 올해 시민단체들도 원폭피해자들과 함께 특별법이 제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오는 9일에는 국회 앞에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전체 시위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한국인 원폭피해자는 1945년 8월 6일과 9일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자폭탄으로 인해 당시 강제징용, 이주 등으로 일본에 거주하다 피폭 당했다. 한국원폭2세환우는 원폭피해자의 자녀들 중 다양한 원폭 후유증을 앓고 있다. 2015년 현재 (사)한국원폭피해자협회 등록 기준으로 2584명만이 생존해 있으며, 한국원폭2세환우회에는 약 1300여명의 회원이 가입되어 있다.

특별법 연대회의는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합천지부(1세단체)와 한국원폭2세환우회를 중심으로 한 피해자단체와 더불어, 총 24개의 국내 시민사회단체 및 종교계로 구성되어 한국인 원폭피해자 1세와 2,3세 ‘환우’ 피해실태 진상조사 및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과 국내 정책의 수립을 목표로 지난 2012년 9월 12일 정식으로 출범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