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제목 노근리 역사공원 10월 착공
2007 4월 11 - 16:19 익명 사용자

노근리 역사공원 10월 착공  
이창곤 기자  

정부는 22일 ‘노근리 사건 희생자 심사 및 명예회복위원회’ 회의를 열어, 사업비 191억원을 들여 2009년까지 노근리 역사공원을 조성한다는 내용의 기본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올 10월에 공사가 시작되는 노근리 역사공원에는 위령탑, 역사평화박물관, 참배광장, 조각공원 등이 조성된다.

정구도 노근리사건희생자유족회 부회장은 “역사공원은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추모의 장으로서뿐만 아니라, 후손들에게 평화와 인권을 깨우쳐 주는 교육의 장으로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하지만 정작 가해자인 미국 정부가 여전히 이 사건에 대해 명확한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며 미국 정부의 책임있는 자세를 다시금 촉구했다.

노근리 사건은 1950년 한국전쟁 당시 충북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에서 미군의 무차별 사격에 의해 300여명의 양민이 억울하게 죽임을 당한 사건이다.

이창곤 기자 goni@hani.co.kr 
/ 한겨레신문, 기사등록 : 2007-03-22 오후 07:26:01
---------------------------------------------

노근리 역사공원 조감도
[ 2006-11-09 14:27 송고 ]

내년 10월 착공될 충북 영동 노근리 역사공원 조감도./박종국/2006.11.9일./사회/(청주=연합뉴스)

(끝)

<저작권자 ⓒ 2006 연 합 뉴 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테스트
---------------------------------------------
'노근리' 현장 역사공원 조성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한국전쟁 초기 미군의 총격을 받고 무고한 피란민이 학살된 충북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 경부선 철도 쌍굴다리 인근에 '노근리역사공원(가칭)'이 조성된다.

   28일 영동군에 따르면 오는 2009년까지 사건현장 인근의 폐교된 옛 노송초등학교 일원 11만6천㎡에 추모탑과 추모공원, 기념관, 홍보전시관 등이 들어서는 역사공원을 조성키 위해 지난 18일 기본계획 및 설계 용역을 발주했다.

   '노근리사건 희생자 심사 및 피해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정부의 예산지원을 받아 추진하는 이 공원은 내년 4월 기본계획을 확정한 뒤 부지매입에 나서 빠르면 내년 하반기 착공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내년 예산에 실시설계 및 토지매입비 27억5천만원을 편성했다.

   군(郡) 관계자는 "조만간 충북도교육청으로부터 노송초등학교 터(1만1천216㎡)를 매입하고 인근 사유지를 사들여 공원 터부터 확보할 계획"이라며 "피해자 및 유가족들의 의견수렴을 위해 29일 기본계획 용역업체 관계자와 간담회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건 희생자 및 유가족 단체인 '노근리 미군 양민 학살사건대책위원회' 정은용(82) 위원장은 "미국 정부가 면죄부 받기 위해 제안했던 추모공원을 거부했는 데 뒤늦게나마 우리 정부 차원의 공원조성이 추진돼 다행"이라며 "대부분 70-80세를 넘긴 고령의 피해자들이 죽기 전 아픔을 위로해 주려면 더 이상 여유 부릴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월 이 사건 피해신고를 받아 사망 150명, 행방불명 13명, 후유장애 55명(현재 생존자 30명) 등 218명의 희생자와 2천170명의 유족을 각각 확정하고 30명의 후유장애자에게 1인당 300만-2천100만원까지 4억1천858만원의 의료지원금을 지급키로 했다.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2005-10-28 11:32 송고]
---------------------------------------------
<'노근리'사건 홈페이지서 본다>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한국전쟁 초기 충북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에서 미군에 의해 피란민이 학살된 '노근리 사건'을 알리는 인터넷 홈페이지(www.노근리사건.net, www.nogunri.net, www.nogeunri.net)가 오는 26일 개설된다.

   23일 영동군에 따르면 이 사건의 참상을 세계에 알리고 희생자 명예회복에 도움을 주기 위해 2천만원을 들여 인터넷 홈페이지를 구축했다.

   한글과 영어로 서비스되는 홈페이지는 1994년 4월 15일 연합통신(연합뉴스 전신)이 국내 최초로 이 사건을 보도한 이후 진상조사와 희생자 대책위 구성 과정 등이 사진과 함께 상세하게 소개됐다.

   한ㆍ미 합동조사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유감 표명, '노근리 사건 희생자 심사 및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제정 및 위령사업 계획 및 일정 등도 일목요연하게 실렸다.

   군(郡) 관계자는 "1950년 노근리에서 벌어진 참상을 바로 알리기 위해 관련 기사와 기록사진까지 모든 자료를 싣고 어린이용 코너도 마련했다"고 말했다.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