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번호 제목
1572 알려진 탄압은 ‘새 발의 피’, 전교조 해직 교사들이 다시 뭉친 이유 (시사인, 210716)
1571 "양승태 사법부, 민주화운동 국가배상 거부로 일관했다" (오마이뉴스, 180606)
1570 진실화해위, '한울모임 사건' 등 567건 4차 조사 결정 (뉴시스, 210716)
1569 "군산 근대문화유산거리에 왜 평화박물관을 열었을까?" (한겨레, 210715)
1568 ‘촌지 안 받고 열심히 가르치면’ 전교조 교사라고? (시사인, 210715)
1567 이리역폭격 등 과거사 진상규명 사건 권고 조치 이행 미흡 (노컷뉴스, 210714)
1566 전주서 한국전쟁 '민간인 학살' 유해 매장 추정지 추가 확인 (연합뉴스, 210714)
1565 여순사건법, 3·15의거법 제정안 의결… 진상규명 내년 본격 추진 (국민일보, 210713)
1564 2기 진실화해위, 제2의 형제복지원·선감학원 찾는다 (서울신문, 210712)
1563 제4부 두 개의 분단정부(1)-냉전과 단독선거 (통일뉴스, 210712)
1562 홍성군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합동추모제 열려 (오마이뉴스, 210712)
1561 석유 뿌려 태워죽인 것도 부족해 시신을 전시했다 (오마이뉴스, 210710)
1560 "지금도 여전한 살구쟁이의 아픔... 진실 밝혀질 때까지 기억해야" (오마이뉴스, 210710)
1559 아들 찾으려다 함께 ‘지옥’에 갇힌 아버지의 붉은 눈시울 (서울신문, 210710)
1558 ‘밥’과 역사전쟁 (경향신문, 210709)
1557 진화위 “국정원 인권침해 공개사과, 늦었지만 환영” (해럴드경제, 210709)
1556 김용덕 전 대법관님, 우린 끝까지 쫓아갑니다 (프레시안, 210708)
1555 “납북 귀환어부 사건 진상규명 지자체 적극 나서야” (강원일보, 210709)
1554 청주시 "청주형무소 희생자 유해매장지 훼손 유감" (오마이뉴스, 210708)
1553 점령군을 점령군이라 부르지 못하는 비극 (오마이뉴스, 21070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