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제목 ‘7일간의 항명, 70년의 아픔’…여순사건의 눈물은 누가 닦아주나 (한겨레, 181014)
‘7일간의 항명, 70년의 아픔’…여순사건의 눈물은 누가 닦아주나 (한겨레, 181014)

여순사건 70돌 앞두고 특별법 제정 운동 열기 높아
2000년부터 3차례 무산, 20대 국회 들어 2건 발의
20일부터 한 달 동안 청와대 청원 올려 서명받기로
지난 8월 여수시청에서 열린 여순사건 70주년 기념 추모사업 여수시민추진위원회 회의에서 황순경 여순사건 여수유족회장(오른쪽)과 남중옥 여순사건 순직경찰유족 대표가 포옹하고 있다.
지난 8월 여수시청에서 열린 여순사건 70주년 기념 추모사업 여수시민추진위원회 회의에서 황순경 여순사건 여수유족회장(오른쪽)과 남중옥 여순사건 순직경찰유족 대표가 포옹하고 있다.
여순사건 70돌을 맞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청원운동이 뜨거워지고 있다.
여순사건 발발 70돌을 닷새 앞둔 14일 전남 여수시 일원에는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지지 서명을 비롯해 추념식 준비, 유적지 답사, 기록물 전시 등 기념행사들이 잇따랐다.
이 가운데 특별법 제정 청원은 70돌 행사의 핵심으로 꼽힌다. 시민단체들은 지난달 4일부터 순천역 광장에 국민서명 캠프를 설치하고 서명을 받아왔다. 여수지역 27개 읍·면·동 사무소에서도 시민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이 펼쳐졌다. 이 서명운동에는 달포 만에 4만여명이 동참했다.
시민단체들은 오는 20일 청와대 누리집에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국민청원도 제기한다. 한 달 동안 20만명의 지지를 모아 이에 대한 정부의 답변을 받아낸다는 것이 이들의 복안이다.
여수지역사회연구소는 16일 국회에서 여순사건의 성격과 특별법 제정을 공론화하는 토론회를 마련한다. 한홍구 성공회대 교수가 ‘7일의 항명, 70년의 아픔’이라는 강연으로 논의를 이끈다.
광주 오월어머니회 회원들이 지난달 순천역에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서명을 하고 있다.  여순 10·19 특별법 제정 국민연대 제공
광주 오월어머니회 회원들이 지난달 순천역에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서명을 하고 있다. 여순 10·19 특별법 제정 국민연대 제공
여순사건 특별법은 2000년부터 세 차례 발의됐으나, 국방부의 반대로 번번이 무산됐다. 20대 국회에선 민주평화당의 정인화 의원과 이용주 의원이 각각 발의했지만, 아직 진전은 없다. 이들 법안엔 진상규명, 조사보고, 유족지원, 위령사업 등이 담겼다. 이와 관련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일 전남도의원들을 만나 “많이 늦었지만 (특별법 제정을) 민주당 당론으로 채택해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처음 열리는 좌우 합동 추념식과 서울 광화문 위령제에도 관심이 쏠린다. 여수시는 오는 19일 중앙동 이순신광장에서 희생자 합동 추념식을 연다. 이날은 여태껏 반목했던 민간인 희생자 유족과 순직한 토벌대 유족 등이 두루 참여해 화해의 첫발을 내디딘다. 시민단체들은 20일 광화문 광장에서 위령제를 열고, 전국적인 서명운동을 선언한다. 전국문학단체, 민주연구단체, 제주청년회 등의 회원 1000여명은 14연대 병영터와 만성리 형제묘 등 당시 현장을 답사하기로 했다.
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


원문보기: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