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제목 출발 알린 <반헌법행위자열전> 편찬위, 박정희·전두환 이름 올릴까 (경향신문 2015-10-12)
2015 10월 13 - 11:54 PEACE518





정부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공식 발표한 12일 시민사회에서는 <반헌법행위자열전> 편찬위원회가 출발을 알렸다.
 
편찬위는 이날 오후 7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늦게 쓰는 시민공소장’이라는 이름으로 출범식을 열었다. <반헌법행위자열전>은 지난 7월 한홍구 성공회대 민주자료관장과 이해동 평화박물관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고 편찬사업을 공개 제안하면서 준비작업이 시작됐다.
 
이날 출범식에서 편찬위 측은 “대한민국의 공직자 또는 공권력의 위임을 받아 직무를 수행하는 사람으로 그 직위와 공권력을 이용해 반헌법 행위를 지시 또는 교사하거나 주요 임무를 수행한 자, 적극 묵인 또는 은폐하거나 비호한 자가 열전의 주요 수록대상이 될 것”이라면서 “내란, 민간인 학살, 부정선거, 고문·조작 사건의 핵심 관계자들을 사건별로 정리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편찬사업을 제안한 한 관장은 이날 “역사의 가해자들, 힘 있는 자들의 이름을 적는 작업을 시작하게 돼 감개무량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과거사 청산을 올바로 못했다는 뉘우침을 바탕으로 역사 기록을 올바르게 함으로써 지금의 역사 뿐 아니라 미래 역사까지 올곧게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강우일 주교, 김정헌 공주대 명예교수, 김중배 언론광장 대표, 신인령 전 이화여대 총장, 이만열 전 국사편찬위원장, 홍세화 가장자리 대표와 함께 편찬위 공동대표를 맡았다.
 
► 기사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510122015251&code=960100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