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제목 “70년 버틴, 한국인 원폭피해자를 아십니까” (불교닷컴 2015-06-03)
2015 6월 10 - 15:46 peace518


70년을 눈물과 아픔 속에 버틴 한국인원폭피해자를 아십니까. 일제강점기 일본에 끌려간 조선인이 1945년 8월 6일과 9일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자폭탄에 피해를 입었다. 원자폭탄은 일본인 조선인을 가리지 않았다. 한국인 원폭피해자는 강제징용, 이주 등으로 일본에 거주하다 피폭 당했다. 한국인 원폭피해자들은 고국으로 돌아와 원폭 후유증에 시달렸다. 원폭 피해는 2세에게 대물림됐다. 원폭피해자 자녀들도 다양한 원폭 후유증에 살아간다. (사)한국원폭피해자협회에 따르면 2015년 현재 2,584명의 원폭피해자가 생존해 있고, 한국원폭2세환우회에 따르면 원폭피해 2세는 약 1,300여명이 후유증을 앓으며 살아간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원폭피해자에 대한 현황조사 제대로 조사하지 않고 있다. 나라를 뺏긴 설움 보다 남의 나라에 끌려가 강제징용으로 살다 끔찍한 원폭에 노출된 우리 국민을 정부가 외면하는 것이다. 지난 1일 국회정론관에서는 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기자회견에 이어 토론회도 열렸다. 2일부터는 국회 입구에서 1인 시위도 하고 있다. 한국 원폭피해자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작지만 의미있는 움직임들이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