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제목 [아트홀릭] 케테 콜비츠(1867-1945) (헤럴드경제 2015-02-09)
2015 2월 16 - 10:39 peace518


'자식 잃은 어미의 문드러진 속 냄새는 십리 밖까지 진동한다’는 영화 대사를 굳이 빌리지 않더라도, 케테 콜비츠(1867~1945)의 ‘전쟁’ 연작은 살 썩는 냄새가 후각을 먼저 마비시키는 작품이다. 1차 세계대전 발발과 아들의 죽음이라는 역사적, 개인적 체험이 강렬하면서도 절제된 흑백대비의 목판화로 표현됐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