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제목 “아빠 노릇 하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시사IN 2014-10-08)
2014 11월 6 - 11:59 홍혜린


"아빠 노릇 하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아이 차비조차 주지 못했던 아빠가, 우울증에 시달리는 아내를 바라볼 수밖에 없던 남편이, 노모 병구완에 쩔쩔매던 아들이 오랜만에 '가장 노릇'을 했다. '노란봉투'는 우리 사회가 해고자에게 처음으로 내민 손이었다.
 
빈칸 앞에서 서성인다. 이 서류를 작성하려면 가난을 증명해야 한다. 파업 이후 일손을 놓은 지 수년. 평생 만져볼 일 없는 '억' 소리 나는 금액은 손해배상이라는 명목으로 목을 조인다. 은행 빚은 지려야 질 수도 없었다. 부모·형제·친구 빚 따위 '증명할 수 없는 빛'이 태반이다.
 
기사보기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21413



첨부파일